안녕하세요. 드래곤입니다.

제가 예상했던 대로 기어4는 패기를 사용하는 기술이었네요.

기어4가 조금 웃기긴 하네요. ㅋㅋ

 

그럼 리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. ^^

 

 

 

 

[1] 조로

 

 

새장을 멈춘다

 

 

 

 

역시 루피해적단에서 조로가 포쓰만큼은 원탑인 것 같습니다.

상디는 이번에 한 역할이 너무 적네요. ㅠㅠ 2인자에서 완전히 밀려난 것 같습니다.

 

조로가 새장을 멈춘다고 하였으나 도플라밍고쪽으로 가진 않을 것 같습니다.

루피는 1:1로 싸울 때 방해받는걸 굉장히 싫어하고, 조로는 선장인 루피를 믿기 때문에 조로는 다른 방향으로 가서 새장을 멈출 것 같습니다.

 

도플라밍고의 실이 검과 비슷한 공격을 하고, 조로도 검사이기 때문에 충분히 막을 수 있을거라고 보여지네요.

 

 

 

 

[2] 로우 팔 회생

 

 

태풍의 눈 'D'

 

 

 

 

제가 저번화 리뷰에서 예상했지만 이것도 너무 당연한 결과였죠.

로우의 팔을 던져줄때부터 예상했으나 고칠 수 있을지도 모른다고 말했으니 그건 오다쌤이 당연히 고치겠다는 소리였습니다.

 

D의 의지가 꺼지지 않고 살아나서 참 다행이네요.

루피 입장에서도 자신의 아군 한명이 살아있는게 훗날 큰 도움이 될겁니다.

 

 

 

 

[3] 루피 바운스맨

 

 

겟코모리아때의 삘이 나는 루피

 

 

 

 

ㅋㅋㅋ 겟코모리아 때 그림자를 흡수한 루피의 모습과 비슷하네요.

오다쌤은 진지하게 그렸겠지만 전 기어4를 보고 좀 웃었습니다.

하지만 위력만큼은 확실히 업그레이드된 것 같네요.

특히 제가 주목한 기능은 바로 이겁니다.

 

 

루피 날다

 

 

 

 

현재 상디의 월보와 비슷한 기술이라고 할 수 있겠는데요.

바로 공중에서 이동이 쉽다는거죠.

루피가 이 기술을 사용하면 향후 도플라밍고처럼 자유자재로 섬과 섬 사이를 왔다갔다 할 수 있을거라고 봅니다.

 

정찰을 하는데 소수인원으로 간다면 들키지않을 가능성이 높아지니 더욱 효율적이라고 할 수 있겠죠.

 

기어4의 다른 기술들은 그냥 싸우는데 사용된다면 이 기술은 정찰용으로도 쓰일 수 있어서 상당히 좋은 기술이라고 생각되네요. 이제 고무고무로 불편함을 감수할 일이 적어지겠네요.

 

그럼 리뷰를 마치도록 하겠습니다. ^^

 

 

댓글을 달아 주세요